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마녀사냥’의 세 MC 성시경, 신동엽, 허지웅이 각자의 연애 스타일을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남자들의 여자이야기‘(이하 마녀사냥)에서는 ‘나를 개밥 취급하는 남자’에 관한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 속 여성은 연애 11년차에 접어든 남자친구의 무신경함을 토로했다. 이에 MC들은 “같은 남자로서 보기에 별로 문제될 상황이 아닌 것 같다”고 말하면서도 사연 속 남성과는 정반대인 본인들의 스타일을 이야기했다.

먼저 성시경은 “나는 다 해주는 편이다”고 운을 뗐다. 이에 신동엽이 “나는 남자 여자 상관없이 다 해주는 편이다”고 말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칫솔걸이에 물때가 껴있어서 닦았다. 아내 것도 닦았다. 그런 내 모습을 보면서 ‘이건 정말 가족이 아니면 못 하는 것 같다. 스스로 대견했다’는 기분이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지웅도 이에 지지 않았다. 허지웅은 “나는 요구하기 전에 하는 스타일이다. 화장실 갔으면 TV소리를 키우고, 물건이 떨어질 것 같으면 미리 사 놓는다”고 밝혔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