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의 사상자를 낸 남양주 빙그레 제2공장에 대한 내부 조사가 발생 2주 만인 26일 시작된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25일 공장 내부 암모니아 농도가 20∼25ppm까지 내려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가스안전공사, 경찰 관계자 등 공동조사반이 26일부터 내부에 들어가 조사한다고 밝혔다.

현장 조사에는 2∼3일, 이를 토대로 한 분석 조사는 1∼2주가량 걸릴 것으로 공동조사반은 보고 있다.

공동 조사반과 경찰은 지난 13일 암모니아 유출 폭발 사고가 발생한 이후 2주 동안 공장 내부의 암모니아 농도가 낮아지지 않고 구조물 붕괴 위험도 있어 내부 조사가 미뤄졌다.

경찰 수사도 본격화한다.

경찰은 그동안 빙그레 측 안전 책임자와 하도급업체 케이퍼슨 측 책임자, 사고로 숨진 도양환(55)씨의 동료 직원 등 모두 15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이들을 상대로 가스가 샌 원인, 안전 점검 시행 여부, 적절한 대피 지시 여부 등을 1차 조사했다.

그동안 조사에서 숨진 도씨는 외부 압력이 아닌 가스 질식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가스 성분 분석에는 시간이 다소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까지 접수된 주민 피해는 모두 319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건강 196건, 영업 93건, 기타 30건 등이다.

남양주시는 사고 다음 날부터 종합상황실을 운영, 피해 신고를 받고 빙그레와 주민 간 중재 역할을 했다.

또 공장 반경 300m 내 주변 10곳에 대해 암모니아 농도를 측정한 결과 검출되지 않았다고 시는 밝혔다.

지난 13일 오후 1시 5분께 남양주시 도농동 빙그레 제2공장 내 암모니아 탱크 배관이 폭발해 도씨가 숨지고 직원 3명이 부상했으며 암모니아 가스 1.5t이 유출돼 주민들이 악취 피해를 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