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회장, (주)한화 등 7개 계열사 대표이사 사임

김승연 한화(25,650 -0.77%)그룹 회장(사진)이 (주)한화한화케미칼(21,400 -0.47%), 한화건설, 한화L&C 등 7개 계열사의 대표이사직에서 모두 물러난다.

상장사인 (주)한화는 18일 김승연, 심경섭, 박재홍 각자대표에서 심경섭, 박재홍 각자대표로 대표집행임원을 변경한다고 공시했다. 한화케미칼도 김승연, 홍기준, 방한홍 각자대표에서 홍기준, 방한홍 각자대표로 대표집행임원을 바꾼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비상장사인 한화건설, 한화L&C, 한화갤러리아, 한화테크엠, 한화이글스에 대표이사 사임서를 제출했다.

김 회장의 대표이사 사임은 총포도검 및 화학류 관리에 관한 법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등에서 유죄 판결을 받으면 관련 회사 취업 또는 임원 선임을 제한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배임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회장은 지난 11일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으며 검찰은 지난 17일 재상고를 포기해 3년 넘게 끌어온 재판이 마무리됐다. 서울대병원에 입원 중인 김 회장은 당분간 경영 복귀 대신 건강 회복과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다.

박해영 기자 bon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