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노시호 애교에 추성훈 아빠 미소 ‘무뚝뚝한 줄 알았더니…’ 훈훈

[연예팀] 모델 야노시호가 남다른 애교를 선보였다.

2월2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배우 장현성, 개그맨 이휘재, 가수 타블로,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 가족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날 방송에서 ‘슈퍼맨’ 가족들은 가족사진을 촬영한 후, 배우 채시라의 진행 하에 인터뷰를 가졌다.

특히 추성훈은 “야노 시호가 애교가 많지 않냐”는 채시라의 질문에 알 수 없는 표정을 짓더니 “애교는 일반적인 편이다. 다만 감정 기복이 심하다”고 대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야노시호는 추성훈에 대해 “카메라가 켜진 뒤 무뚝뚝해 진다. 그럴 때는 서운한 기분이 들기도 한다”고 말했다.

추성훈은 “야노시호가 원래는 안 그런데 카메라가 켜지면 애교를 피우거나 스킨십을 요구한다”고 응수해 웃음을 더했다.

하지만 인터뷰와는 달리 두 사람은 카메라가 켜진 줄 모르고 자연스러운 스킨십과 애교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야노시호는 입술을 내밀고 우는 표정을 지으며 깜찍한 애교를 보였고 추성훈은 아빠 미소를 지으며 야노시호를 바라봐 훈훈함을 자아냈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야노시호 애교 나라도 넘어갈 듯” “야노시호 애교 진짜 최고” “야노시호 애교 진짜 많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싸이 지드래곤, 뮤비 인증사진 “행복한 한 해 되세요”

▶ 김연아 챔피언 통해 속마음 드러내 “나도 사람이기에…”

▶ 민아 괴력, 20kg 넘는 스톤을 번쩍 “선수들도 안 드는데…”
▶ 클라라 어린 시절부터 남달랐던 미모 ‘연예인 포스 물씬~’
▶ 인순이, 최성수 부인 상대 재수사 항고 끝에 드디어 ‘승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