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애-윤승아-김소은, 판타지오와 재계약 ‘여배우들의 의리’

[최송희 기자] 배우 김영애, 윤승아, 김소은이 현 소속사인 판타지오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2월3일 판타지오 측은 “염정아의 재계약 체결에 이어 김영애, 윤승아, 김소은 또한 비슷한 전속 계약 만료 시점에서 모두 판타지오와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10여년 의리를 지킨 염정아와 더불어 수년간 판타지오에 몸을 담았던 배우들이 소속사에 대한 신뢰를 ‘재계약’으로 답한 것.

판타지오 측은 “함께 해 온 배우들이 변함없는 신뢰를 가져주고 그로 인해 서로의 미래를 함께 그려갈 수 있다는 사실에 무척 고무적인 입장이다. 배우 한 명 한 명과의 인연이 참 소중하고 값지다고 생각한다. 의리와 믿음이 바탕이 된 그들의 선택에 회사 역시 그에 따른 책임감을 갖고 최상의 파트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하정우, 주진모, 김서형, 김성수, 김성균, 정겨운, 정경호 등50여명에 가까운 배우들이 소속된 판타지오는 지난 해 코넥스에 상장했으며 ‘김종욱 찾기’ ‘도가니’ ‘롤러코스터’ 등의 영화 제작에 이어 오는 2월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로 첫 지상파 드라마 제작에 나선다.

또한 지난 9월 중국 지사 ‘판타지오 차이나’ 설립과 함께 본격적인 중국 시장 진출에 나서는 등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연이은 배우들의 재계약 소식이 전해지며 업계에서의 막강한 입지를 증명하고 있다.

한편 김영애는 최근 천만 관객이 선택한 영화 ‘변호인’에서 국밥집 아줌마 순애역을 맡아 가슴 절절한 모성애 연기로 많은 관객들에게 감동을 전하고 있으며 현재 영화 ‘카트’를 차기작으로 선택해 촬영에 한창 이다.

또한 윤승아는 tvN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3’에서 정희재 역으로 분해 풋풋하면서도 억척스러운 사회초년생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으며 김소은은 최근 영화 ‘현기증’ 촬영을 끝마친 뒤 제 34회 ‘황금촬영상’ 홍보대사로 임명되는 등 바쁜 스케줄을 보내고 있는 중이다. (사진제공: 판타지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싸이 지드래곤, 뮤비 인증사진 “행복한 한 해 되세요”

▶ 김연아 챔피언 통해 속마음 드러내 “나도 사람이기에…”

▶ 민아 괴력, 20kg 넘는 스톤을 번쩍 “선수들도 안 드는데…”
▶ 클라라 어린 시절부터 남달랐던 미모 ‘연예인 포스 물씬~’
▶ 인순이, 최성수 부인 상대 재수사 항고 끝에 드디어 ‘승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