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설한 미래기술전략총괄 사장 맡아

SK하이닉스가 서광벽 전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부사장을 미래기술전략총괄 사장으로 영입했다고 3일 밝혔다.

서 사장은 지난달 초부터 SK하이닉스의 신설 조직인 미래기술전략총괄 책임자로 일하고 있다.

서 사장은 2009년 초까지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파운드리팀장 등으로 근무하다 퇴직한 뒤 중견 팹리스 반도체업체인 코아로직 대표이사 사장으로 재직해왔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시스템반도체와 차세대 메모리 등 미래 기술 개발을 담당할 책임자로서 서 사장을 영입했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2012년 SK그룹 편입된 이후 시스템반도체를 포함한 종합반도체회사로 성장한다는 중장기 전략을 제시한 뒤 주력인 메모리반도체 인접 분야부터 관련 기술들을 확보해 가고 있다.

한편 SK그룹은 지난달 말 수펙스추구협의회에 ICT기술·성장추진 총괄직을 신설하고 삼성그룹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인 임형규 전 사장을 부회장에 선임하는 등 삼성 출신 인사들을 잇달아 영입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abullapi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