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티저, 3일 만에 1만 건 돌파…‘김희선-이서진의 힘?’

[최송희 기자] ‘참 좋은 시절’이 ‘국민 기대작’다운 면모를 입증했다.

2월22일 방송될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이 지난 달 30일에 공개한 40초 티저 영상이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방송 직후 인터넷 동영상 전문 커뮤니티 사이트 유튜브에 게재한 티저 영상이 3일 만에 1만 건을 돌파하는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압도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것.

무엇보다 ‘참 좋은 시절’의 첫 번째 티저 영상은 1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온 강동석 검사(이서진)가 가족을 만나고, 어린 시절 첫사랑과 대면하는 모습이 주축이 된 ‘동석’ 편으로 제작됐다.

특히 “오늘 날짜로 경주 지청에 발령받은 강동석 검사입니다”라며 특유의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이서진의 모습을 시작으로 “이 사람이 우리 동석이 오빤데예, 15년 만에 집에 왔어예”라는 해설이 흘러나오면서 보는 재미를 더했다.

또한 “근데 오빠야는 와 저래 까칠할까예”라는 내레이션에 동석이 “얼굴 보면 몰라?”라고 툭 던지는 말이 매치되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하긴 우리 가족들이 그래 만만하지는 않지예”라는 찰진 응수와 함께 꽃다발을 든 채 환하게 웃고 있는 동석의 쌍둥이 누나 강동옥(김지호), 주먹을 불끈 쥔 강동희에게 “때리라 강동희, 때려”하고 얼굴을 들이미는 차해원의 모습까지 보여지면서 박진감을 더했다.

그런가하면 네티즌들은 ‘오만까칠’ 검사에 100% 빙의한 이서진과 생계형 대부업체 직원으로 변신한 김희선, 주먹질의 달인으로 돌아온 옥택연 등 ‘참 좋은’ 배우들에게 열띤 성원을 보내고 있는 상태. 이서진, 김희선, 옥택연, 류승수, 김지호, 윤여정, 최화정 등 명품 배우들이 그려나갈 가족 이야기에 폭발적인 관심을 쏟아내고 있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단순한 가족 이야기를 넘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가족의 의미를 새롭게 재조명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출연진들을 비롯해 제작진과 스태프들까지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 촬영하고 있다.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참 좋은 시절’은 오는 22일 오후 7시55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삼화 네트웍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싸이 지드래곤, 뮤비 인증사진 “행복한 한 해 되세요”

▶ 김연아 챔피언 통해 속마음 드러내 “나도 사람이기에…”

▶ 민아 괴력, 20kg 넘는 스톤을 번쩍 “선수들도 안 드는데…”
▶ 클라라 어린 시절부터 남달랐던 미모 ‘연예인 포스 물씬~’
▶ 인순이, 최성수 부인 상대 재수사 항고 끝에 드디어 ‘승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