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1004′ 뮤직비디오

B.A.P ’1004′ 뮤직비디오

B.A.P ’1004′ 뮤직비디오

그룹 B.A.P(비에이피)가 데뷔 첫 정규 앨범으로 컴백했다. 3일 정오 정규 1집 앨범 ‘퍼스트 센서빌리티(First Sensibility, 첫 번째 감성)’의 전곡을 공개한 B.A.P는 폭넓은 장르와 다양한 메시지를 담은 13트랙을 채웠다. 2012년 데뷔 신인상을 휩쓸며 가요계에 자신들만의 발자취를 남기고 있는 B.A.P는 이번 정규 앨범에서 자신들만의 어떤 색깔을 선보일까.

자신들의 첫 정규앨범에서 B.A.P는 기존과는 다른 스타일을 선보인다. B.A.P의 정규 1집 핵심 키워드는 ‘감성남’. 그동안 ‘워리어(Warrior)’, ‘노 멀씨(No mercy)’, ‘원샷(One shot)’, ‘배드맨(Badman)’ 등 전사의 후예로 변신해 강렬한 콘셉트로 노래했던 B.A.P는 타이틀곡 ‘1004(Angel)’에서부터 단단히 준비한 그들의 첫 감성을 드러냈다. 노래 제목만으로도 부드러운 감성을 전달하는 ‘1004’는 하우스 비트에 매력적인 기타 사운드가 어우러진 어쿠스틱 댄스곡. 포크와 록을 절묘하게 결합시킨 ‘1004’는 ‘천사 같은’ 그녀가 떠나고 난 뒤 혼자 남은 남자는 여전한 그녀에 대한 그리움과 상실감을 노래한다.

B.A.P ’1004′ 뮤직비디오

B.A.P ’1004′ 뮤직비디오

B.A.P ’1004′ 뮤직비디오

감성을 가득 담은 남자로 돌아왔지만 숨길 수 없는 강렬함도 숨어있다. 특히 ‘정신 나간 듯해 난 멍 때려’ 부분의 샤우트를 비롯해 방용국의 저음 래핑, 젤로의 고음 래핑이 오고가며 임팩트를 선보인다. 대현의 파워풀한 고음과 영재의 감미로운 목소리도 여전히 살아 있다.

스텀프 댄스, 푸쉬업 댄스 등 B.A.P의 트레이드마크인 강렬한 퍼포먼스는 ‘1004’에서 드라마틱하게 재해석된다. ‘1004’에서는 스텀프 댄스를 비롯해 땅을 짚는 퍼포먼스, 발차기 동작 등 부드러움 속에 카리스마를 겸비한 동작들이 이어진다. 특히 B.A.P의 댄스라인 멤버 젤로와 종업의 퍼포먼스가 일품이다. 전주에서 종업의 동작에 따라 움직이는 젤로의 유연한 동작 등 둘의 호흡이 느껴지는 퍼포먼스는 기타 사운드와 어울려 볼거리를 더한다. 변신을 시도했지만 B.A.P만의 색깔만은 확고하다.

B.A.P 팬미팅 현장

B.A.P 팬미팅 현장

B.A.P 팬미팅 현장

‘첫 번째 감성’이라는 앨범 타이틀 답게 앨범 전체적으로도 강렬함보다 감성적인 노래들이 더 스며들어있다. 피아노 선율이 돋보이는 ‘쉽죠’와 ‘러브식(Lovesick), 재즈스러운 분위기의 ‘쉐이디 레이디(Shady Lady)’, 방용국의 묵직하면서도 나지막한 래핑이 살아있는 ‘S.N.S’, 끈적끈적한 ‘바디&소울(Body&Soul)’, 발라드곡 ‘위드 유(With You)’ 등 대부분의 수록곡에 부드러움을 담았다.

B.A.P의 부드러움은 12번 트랙 ‘B.A.B.Y’에서 정점을 이룬다. 지난달 12일에 열린 B.A.P 팬미팅의 현장 소리가 그대로 담긴 ‘B.A.B.Y’는 B.A.P가 팬클럽 베이비(BABY)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곡. ‘처음 봤을 때’라는 첫 소절 가사가 울려 퍼지자마자 팬들의 함성소리가 배경을 꽉 채우면서 감동을 불러일으킨다. ‘투 마이 베이비’라며 노래 곳곳에 팬들을 위한 사랑을 드러내 첫 정규 앨범에 의미를 더한다. 또한 방용국은 이번 앨범에서도 3곡을 제외한 모든 곡 작사에 참여하면서도 실력파 아이돌로서의 면모까지 보였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TS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