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박찬구 형제싸움 `점입가경`··"고래싸움에 새우 등 터졌네"





금호家 형제 싸움에 부하직원 등이 터진 꼴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오늘(3일)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의 운전기사와 용역직원이 회사의 기밀을 몰래 빼냈다며 이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그룹 측은 "회장 비서실 자료가 외부에 유출된 정황을 확인하고 자체조사를 실시한 결과 그룹 회장실 보안용역직원인 B씨가 금호석유화학 부장 A씨의 사주를 받아 비서실 자료를 몰래 빼돌린 사실을 확인했다"며 "A씨와 B씨를 ‘방실침입 및 배임수·증재죄’ 등의 혐의로 종로경찰서에 고소하고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 그룹 측은 CCTV를 통해 보안용역직원이 비서실에 잠입해 박삼구 회장 개인비서가 관리하는 문서를 무단으로 사진 촬영하는 모습을 적발했다.



보안용역직원 B씨는 자술서에서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의 운전기사로 재직하고 있는 부장 A씨의 사주를 받았다고 밝혔다.



B씨는 2011년 11월부터 최근까지 모두 80여회에 걸쳐 비서실에 잠입해 문서를 사진 촬영해 이를 문서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금호석유화학 부장 A씨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수십 차례에 걸쳐 향응을 제공 받았다고 진술했다.







금호아시아나는 고소장에서 B씨가 2011년 11월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80여 차례에 걸쳐 회장 비서실에서 문서를 사진으로 찍어 A씨에게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금호아시아나는 "회장 비서실 자료가 외부에 유출된 정황을 확인, 자체조사한 결과 그룹 회장실 보안용역직원인 B씨가 A씨의 사주를 받아 비서실 자료를 빼냈고 이 정보가 금호아시아나그룹을 공격하는 데 활용한 것으로 보고 경찰에 고소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사건의 발단이 된 금호家 형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사이의 갈등의 골은 시간만큼이나 깊다.



두 사람은 2006년과 2008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대우건설과 대한통운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견해 차이로 사이가 나빠졌고, 이후 박찬구 회장의 분리경영을 두고 금호석화에 대한 지분 경쟁을 벌였다.



또 박찬구 회장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를 한 혐의와 회사자금 횡령·배임 혐의로 징역 2년 6월,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자, 금호아시아나 측의 제보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고 생각하고 계열분리와 `금호` 상표권에 대한 소송까지 제기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금호아시아나)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김새론 해명 "문제 될 행동 안했다" 무슨 논란 있었기에.. `사진 확인해 보니`
ㆍ농협 인터넷뱅킹 지연...고객접속 폭주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이석기 사건` 공판 결과는?··검찰, `내란음모` 징역 20년형 구형
ㆍ"신흥국 위기 장기화‥중국이 가장 큰 변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