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천만의 23살 연하 아내가 화제다.



김천만은 3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의 ‘처월드에서 사랑받는 사위들’ 특집에 출연해 아내와 함께 2살 차이 장모, 3살 차이 장인을 소개했다.

이날 김천만은 지난 2011년 23살 나이차를 극복하고 지금의 아내와 결혼하기까지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천만은 "아내에게 여자를 소개시켜 달라고 문자를 보냈는데 `내 코가 석자`라는 답문이 왔다"며 "아내가 혼자라는 사실에 그때부터 대시했고 비밀리 만났다"고 첫만남에 대해 털어놨다.

이어 김천만은 “동생같은 아내다. 75년생이고 나와 나이 차가 23년이다”라며 “결혼한 지 3년 정도 됐는데 지금도 신혼 같다. 만나면 새롭고 예쁘다”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날 김천만은 23살 연하 아내와의 결혼에 대해 "결혼을 결심하고 처가를 찾을 때, 처음에는 나이를 속일까 했다.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아내 한영애 씨는 "결혼반대가 심했다. 아버지가 속상해하셨다. 하지만 딸의 뜻을 어떻게 꺾겠냐 싶어 허락하셨다. 우린 여전히 신혼 같다"고 밝혔다.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를 접한 누리꾼들은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대단하다"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장모랑 두살 차이 사랑의 힘이 대단하네"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은근 닮았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방송캡쳐)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김새론 해명 "문제 될 행동 안했다" 무슨 논란 있었기에.. `사진 확인해 보니`
ㆍ농협 인터넷뱅킹 지연...고객접속 폭주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이석기 사건` 공판 결과는?··검찰, `내란음모` 징역 20년형 구형
ㆍ"신흥국 위기 장기화‥중국이 가장 큰 변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