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천만이 23세 연하 아내 현영애씨를 방송에 공개한 가운데 3년 전 김천만의 친아들이 자신의 아버지를 폭로한 글이 재조명 받고 있다.



3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선 ‘처월드(친정댁)’에서 사랑받는 사위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천만은 23살 연하 아내 한영애씨를 공개했다. 김천만은 “나이 차가 장인어른과 3년, 장모님과는 2년 난다”며 “장인어른은 결혼식 날에도 우시는 등 속상함을 감추지 못하셨다”고 털어놨다.



방송 직후 ‘김천만’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그가 화제로 떠오르면서 김천만의 친아들로 알려진 최모씨가 3년 전 인터넷에 올린 폭로글이 다시 주목받았다.



2011년 3월 다음 아고라 게시판엔 ‘MBC 기분 좋은 날 1138회에 나온 탤런트 김천만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랐다.



글을 작성한 최씨는 “(김천만은) 어머니인 전처와 아들인 저는 물론, 딸조차도 철저히 버린 사람이자 숱한 바람으로 가정을 풍비박산 내놓고도 일말의 죄책감조차 없는 파렴치한”이라며 “자식 대학 등록금이 아까워 돈이 없으니 자퇴를 하라는 몰상식한 아버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차는 국산 고급차에서 외제차로 줄줄이 바꾸는 인간”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자식들은 상처가 아물지 않은 채 고통스럽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데 양심이 있다면 조용히 살아가도 모자를 판에 이런 식으로 방송에 나와서 모욕감과 상처를 다시 끄집어내는 데에 대한 고발이다”면서 글을 쓰게 된 이유를 밝혔다.



끝으로 “김천만이라는 사람이 그 어떤 방송에도 출연되어서는 안 될 공인으로서의 자격이 전혀 없는 사람”이라며 “김천만이 방송생활을 할 수 없도록 도와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당시 김천만은 해당 글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3년 전 전 처와 이혼해 이제 남남인데 이제 와서 내게 무슨 억하심정인지 모르겠다. 황당하고 불쾌하기 이를 데 없다. 법적대응까지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과거 폭로전을 접한 네티즌들은 "저 글이 사실이든 아니든 뭔가 문제가 있는 것 같다",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공개 했다가 괜히 과거 일까지 드러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영범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김새론 해명 "문제 될 행동 안했다" 무슨 논란 있었기에.. `사진 확인해 보니`
ㆍ농협 인터넷뱅킹 지연...고객접속 폭주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이석기 사건` 공판 결과는?··검찰, `내란음모` 징역 20년형 구형
ㆍ"신흥국 위기 장기화‥중국이 가장 큰 변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