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중국의 산업구조조정이 본격화 되면서 서비스업 시장이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올해 중국 경제 전망과 대응방안을 담은 보고서 `중국 중성장시대 진입, 서비스 시장에서 기회를 찾아라`를 발간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제무역연구원은 지난해 중국이 7.7%의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했지만, 연말 산업생산과 고정자산투자 등 주요 실물지표가 전월치를 하회하면서 경기둔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습니다.



무역연구원은 올해 중국이 7% 초반대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올해 중국의 제조업이 다소 위축되면서 가공무역 비중이 높은 우리의 대중국 수출도 소폭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반면 소득증가와 내수시장 확대에 따른 서비스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서비스업에서 많은 기회가 생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봉걸 국제무역연구원 연구위원은 "중국 정부의 경제개혁으로 민간기업의 서비스업 진입 장벽이 낮아지고 있어 우리 기업들도 적극적으로 중국 서비스시장 공략을 위한 장기적 플랜을 세워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신인규기자 ik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김새론 해명 "문제 될 행동 안했다" 무슨 논란 있었기에.. `사진 확인해 보니`
ㆍ농협 인터넷뱅킹 지연...고객접속 폭주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이석기 사건` 공판 결과는?··검찰, `내란음모` 징역 20년형 구형
ㆍ정보유출 카드3사, 17일부터 3개월 영업정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