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와 나’ 마지막회 대본 인증샷

‘총리와 나’ 마지막회 대본 인증샷

‘총리와 나’ 마지막회 대본 인증샷

KBS2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 배우들의 마지막회 대본 인증샷이 공개됐다.

3일 ‘총리와 나’ 측은 배우 윤시윤, 채정안, 류진, 최수한, 전민서, 이도현 등의 마지막회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총리와 나’ 마지막회 촬영에 대한 서운한 마음과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촬영된 것으로 배우들마다 각양각색의 포즈로 대본을 들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사진 속 윤시윤과 채정안은 시청자들을 향해 아쉬움 가득한 “안녕”을 선보였다. 또한 류진은 마지막까지 대본 표지 속 나란히 있는 이범수와 채정안을 손으로 가리고 인증샷을 촬영하며 두 사람의 모습을 질투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랑스럽고 똑소리나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아 온 ‘삼남매’도 마지막회 대본 인증샷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 속 삼남매는 마지막회 대본을 받아 들고 아쉬운 마음을 귀여운 미소로 표현했다.

이범수와 윤아의 러브라인 향방에 대해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종영까지 2회를 남겨두고 있는 ‘총리와 나’는 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더 틱톡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