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신이 보낸 사람’ 포스터

영화 ‘신이 보낸 사람’ 포스터

영화 ‘신이 보낸 사람’ 포스터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의 제작사 태풍코리아가 온라인상에서 작품이 ‘신천지 홍보 영상’으로 이용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3일 오후 태풍코리아는 “‘신이 보낸 사람’과 신천지는 그 어떤 연관도 없다”며 “최근 인터넷 사이트, 블로그, 카페 등을 통해 신천지의 홍보수단으로 영화가 이용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더 이상 방관할 수 없다. 앞으로 영화의 제작 의도를 왜곡하거나 사실과 다른 내용을 유포할 경우 법적으로 강경대응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이 보낸 사람’은 자유, 희망, 믿음 그 어느 것도 존재하지 않는 북한의 참혹한 현실을 탈북자들의 생생한 증언을 토대로 재구성한 작품. 북한의 인권 문제와 숨겨진 아픔, 고통 등을 전면에 다루고 있다. 제작 초기 ‘사도’라는 제목으로 알려진 ‘신이 보낸 사람’에는 김인권, 홍경인 등의 배우가 캐스팅돼 관심을 끌었다.

‘신이 보낸 사람’은 오는 13일 개봉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태풍코리아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