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월 41만1508대 판매…신형 제네시스 효과 '톡톡'

[ 최유리 기자 ] 현대자동차는 1월 국내외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0.3% 감소한 41만1508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내수 시장에선 신형 제네시스를 앞세운 신차 효과로 작년 1월보다 2.6% 늘어난 5만1525대, 해외에선 0.7% 줄어든 35만9983대를 팔았다.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한 그랜저가 8134대로 내수 판매 1위에 올랐고 신형 제네시스는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늘어난 3728대가 판매됐다.

같은 기간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판매량도 28.4% 늘었다. 싼타페 7160대, 투싼ix 3501대, 맥스크루즈 920대, 베라크루즈 309대 등을 포함해 총 1만1890대의 SUV가 팔렸다.

현대차(123,000 +0.82%) 관계자는 "설 연휴로 인한 근무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제네시스, 그랜저 하이브리드 등 신차를 중심으로 판매가 늘었다"며 "올해 예정된 신차종이 가세하면 판매가 더 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장별로는 국내공장(수출)이 줄어든 근무일수의 영향으로 작년보다 7.9% 감소한 반면, 해외공장은 2.4% 증가해 국내공장 감소분을 만회했다.

한경닷컴 최유리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