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의 자회사 게임하이가 넥스토릭과 합병을 완료했다고 오늘(3일) 밝혔습니다.



이번 합병으로 게임하이의 개발진은 300여명 규모로 늘어났습니다.

게임하이의 온라인 게임으로는 1인칭슈팅게임(FPS) ‘서든어택’과 `데카톤` `바람의나라` 등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 있으며, 모바일 게임으로는 지난해 출시한 `몬몬몬 for Kakao`가 있습니다.



김정준 게임하이 대표는 "넥스토릭의 개발 인력과 서비스 능력, 해외사업역량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신작 온라인 개발은 물론 서비스 중인 게임들의 업데이트와 모바일 신작 개발에도 한층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상률기자 srpark@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김새론 해명 "문제 될 행동 안했다" 무슨 논란 있었기에.. `사진 확인해 보니`
ㆍ농협 인터넷뱅킹 지연...고객접속 폭주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이석기 사건` 공판 결과는?··검찰, `내란음모` 징역 20년형 구형
ㆍ"신흥국 위기 장기화‥중국이 가장 큰 변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