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텔레마케팅 초창기엔 전화번호부 붙들고 무조건 돌렸죠"

(김은정 금융부 기자) “1998년이었나… 노란 표지의 전화번호부 책자 아시죠? 그거 들춰보면서 전화 돌리는 게 시작이었습니다."

사상 초유의 카드사 고객정보 유출 사건 이후 금융시장이 시끌시끌합니다. 금융당국의 전화영업(텔레마케팅·TM) 금지 조치에 따른 후폭풍도 만만치 않습니다.

고객정보를 수집하기 위한 다양한 합법적·불법적 방법이 연인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는데요. 대출모집과 함께 보험판매는 적극적으로 TM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TM의 초창기 모습은 어땠을까요?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15년 이상 TM 업무에 몸 담아온 한 중소형 보험사 TM 부문 책임자 김모씨(남·48)를 만나봤습니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건 1998년쯤이었어요.…

☞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한경+' 클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