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직면한 신흥시장국들이 `금리 인상` 카드를 꺼냈지만 대응에는 한계가 있을 거라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오정근 아시아금융학회장은 `가시화되는 신흥국 금융불안과 한국의 대응방향` 긴급좌담회에서 "신흥시장국들이 경상수지개선, 단기채무와 1년내 만기도래하는 장기채무의 만기연장이 시급한 당면 과제이나 이미 안전자산 선호로 돌아선 국제투자자들의 동향을 고려할 때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IMF가 신흥경제국들에게 경제 기초 체력과 정책에 대한 신뢰를 개선할 수 있는 긴급 정책 조치(urgent policy action)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면서도 "어떤 긴급정책인지에 대해서는 더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신흥시장국들의 현 상황에 대해서는, 아르헨티나와 터키, 남아공은 외환보유액으로 단기채무와 경상수지적자 보전이 어려워 가장 심각한 상황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인도네시아와 칠레는 1년내 만기도래하는 장기채무 상환이 어렵고, 인도와 브라질은 외국인 주식투자자금이 위기 수준으로 유출될 때 외화유동성 위기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의 대외위험도에 대해서는 당장은 위험도가 낮지만 신흥시장국 위기 확산이 지속될 경우 위기가 전염될 우려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경상수지 흑자의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는 한편, 최소 3~4년 지속될 글로벌 유동성 수축기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김새론 해명 "문제 될 행동 안했다" 무슨 논란 있었기에.. `사진 확인해 보니`
ㆍ농협 인터넷뱅킹 지연...고객접속 폭주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이석기 사건` 공판 결과는?··검찰, `내란음모` 징역 20년형 구형
ㆍ정보유출 카드3사, 17일부터 3개월 영업정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