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원, 딸 그리운 마음 언급 “아빠 잊으면 안 돼”

[연예팀] 배우 류시원이 딸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1월28일 류시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는 딸 생일, 이제 만 세 돌이고 4살 되던 날. 정확히 못 본지 8개월하고 3일 지났다”면서 “잘 지내고 있는지…얼마나 컸을까?”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이 평생 효도할 만큼 예쁠 때라던데…사진이라도 보고 싶었는데 그것조차도…너무 무정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너무 그립고 보고싶다. 내 딸. 항상 아빠는 너만 생각하고 있는 거 잊으면 안 돼“라고 전하며 딸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표현했다.

류시원 딸 그리워하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류시원 딸 많이 보고싶은가보다” “류시원 그리운 마음 느껴지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이효리-이상순 부부, 코믹 셀카 깜짝 공개

▶ 김우빈 차기작 영화 ‘기술자들’ 최종 확정…기대감↑

▶ 이영하 박찬숙, 가상 재혼 “바람둥이인 줄 알았는데…”
▶ 유아인 개념발언 “우리가 얼굴마담처럼 나서긴 했지만…”
▶ 이민호 박신혜, 열애설 공식 부인과 함께 불쾌한 입장 드러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