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 에너지 공기업, 특성화대학 10곳에 출연 중단하기로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등 3개 에너지 공기업이 올해부터 자원개발특성화대학에 대한 모든 지원을 끊기로 했다. 정부의 공기업 부채 축소 방침에 따른 것으로 자원개발 인력 양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27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석유공사 가스공사 광물자원공사는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자원개발특성화대학에 제공해온 출연금을 올해부터 전액 삭감하기로 했다. 자원개발특성화대학은 정부가 해외자원개발 전문 인력 및 공급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선정한 대학을 일컫는다. 강원대 동아대 부경대 서울대 전남대 조선대 한양대 해양대 등 8개 대학과 세종대 인하대 등 관련 학과를 신설 또는 복원한 2개 대학이다.

지난 5년 동안 석유공사 가스공사는 각각 150억원, 광물자원공사는 75억원 등 총 375억원을 이들 학교에 지원했다. 한 학교에 매년 7억5000만원을 지원한 셈이다. 하지만 정부가 에너지 공기업들의 부채 축소를 위해 관련 예산을 없애라는 지침을 내리면서 출연을 중단하기로 했다. 석유공사(부채비율 168%) 가스공사(384%) 광물자원공사(177%)는 부채비율이 높은 대표적인 에너지 공기업으로 꼽힌다.

한 자원개발특성화대학 교수는 “부채를 줄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학생들 교육예산을 한꺼번에 없애는 것은 지나친 것 아니냐”며 “인재 육성을 강조한 박근혜 정부 방침과도 어긋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공기업 측은 “학교 측 사정은 이해하지만 정부 방침이라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세종=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