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시트로앵 DS3 레이싱, 200마력 터보엔진…수동변속의 힘 느껴져

외관부터 남달랐다. 부드러운 곡선으로 구성된 2도어 차체는 깊숙한 산골에서부터 하류까지 계곡 물살로 온몸을 다듬은 단단한 차돌 같았다. 검은색 바탕에 주황빛 오렌지 색상이 지붕을 비롯한 차체 곳곳에 스며들어 있었다. 마치 검은색 트레이닝 슈트에 밴드를 착용한 운동선수를 연상시켰다.

이름에서도 운동선수의 땀 냄새가 느껴졌다. 시트로앵 ‘DS3 레이싱’. 전 세계적으로 1000대만 생산한 한정판이다. 세계 최고 권위의 랠리 경주대회인 월드랠리챔피언십(WRC)에 12회 참가, 8번의 우승컵을 거머쥔 프랑스 시트로앵이 레이싱카의 DNA를 듬뿍 담아 넣은 차다. 앞 범퍼와 차체 옆부분 이음새에는 가볍고 강한 카본파이버(탐소섬유) 소재를 적용하는 등 레이싱카의 풍미가 물씬 났다.

[시승기] 시트로앵 DS3 레이싱, 200마력 터보엔진…수동변속의 힘 느껴져

DS3 레이싱에선 파워트레인을 눈여겨봐야 한다. 가만히 있어도 화가 난 불도그처럼 으르렁거리는 1.6L 터보 가솔린 직분사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의 조합이 잘 어우러진다. 최고출력 200마력의 옹골진 힘이 운전자의 기어 조작을 통해 때론 뿜어져 나왔고 때론 누그러졌다. 수동변속기의 매력이다.

차체 무게가 1175㎏으로 가벼워 200마력으로도 가공할 만한 가속력을 자랑했다. 일반 DS3 모델보다 전면은 20㎜, 후면은 10㎜씩 낮게 설계된 차체는 거친 코너에서도 네 바퀴를 지면에 찰싹 붙였다. 튼실한 서스펜션과 브렘보사의 명품 브레이크를 신발처럼 신어 가속과 제동을 거뜬히 소화했다.

국내에선 WRC에 대한 인지도가 낮다. 하지만 WRC의 진가를 아는 사람들은 이 차에 열광할 것이다. 현대자동차도 올해부터 WRC에 i20 개조차로 출전한다. WRC에서 전설이 돼버린 드라이버 세바스티앙 로브가 동료 선수들을 따돌린 그 격렬함을 조금이나마 느끼고 싶은 마니아들에게 추천한다.

하지만 문제가 있다. DS3 레이싱은 아시아에선 한국에만 5대가 배정됐고, 그중 4대가 다 팔렸다. 마지막 남은 차가 바로 이 시승차다. 정말 이 차가 갖고 싶다면 한불모터스에 문의해 봐야 할 것 같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