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라공주`가 종영을 앞둔 가운데, 오로라가 출산한 아기아빠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19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공주` 149회에서는 오로라(전소민)가 아들을 출산하고 남편 설설희(서하준), 시부모와 함께 행복한 나날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화점에서 우연히 전 시누이 황시몽(김보연), 황자몽(김혜은)과 마주쳤다. 황시몽은 오로라의 아들 우빈을 보고 "우리 마마(오창석)의 아이다. 마마 아기 때랑 똑같다"라며 유전자 검사 요구했다.



오로라는 어이없어하며 거절했다. 하지만 이미 황마마의 아들이라 확신하는 황시몽은 동생들을 이끌고 오로라의 시댁까지 들어가 오로라의 아들을 납치하려고 했다.



이에 화가 난 오로라는 "내가 낳은 아이다. 바보 같이 아이 하나 지키지 못하는 엄마가 되고 싶지 않다"고 화를 냈다.



오로라와 만난 황시몽과 황자몽은 "속일 게 따로있지. 마마 자식을 왜 설 씨 집안에서 키우냐"고 말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방송직후 시청자들은 아기아빠가 누구냐며 많은 추측을 제기하고 있다. 죽기 전까지 세 사람이 함께 살았기 때문에 몇 가지 가능성이 제기됐다.



황시몽의 말처럼 오로라의 아기가 현 남편 설설희가 아닌 전남편 황마마의 아기로 드러날 경우 마지막 회까지 큰 논란이 예상된다.



또 다른 추측은 죽은 황마마가 오로라와 서하준의 아기로 환생했다는 것이다. 149회에서 황마마가 황시몽 꿈에 나타나 "죽었다고 끝이 아니다. 육신은 바뀌어도 영혼은 영원하다"며 환생을 염두에 두는 듯한 발언을 한 것.



종영을 한 회 앞두고 큰 갈등을 던진 `오로라공주`는 예측할 수 없는 결말을 예고했다.



오로라공주 아기아빠 소식에 누리꾼들은 "오로라공주 아기아빠 좀 확실하게 말하던가", "오로라공주 아기아빠 유전자 검사 하던가", "오로라공주 아기아빠 마지막까지 대박이다", "오로라공주 아기아빠 시누이가 문제네", "오로라공주 아기아빠 닮을 수도있지", "오로라공주 아기아빠 환생해도 웃기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임성한 작가의 MBC `오로라공주`는 오는 20일 150회로 종영한다.



후속작으로는 이진, 조안, 이미숙 등이 출연하는 `빛나는 로맨스`가 방송된다.



(사진= MBC `오로라공주`)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비 집공개, "김태희도 가봤다는?" 분수대 정원에 헬스장 딸린 `大저택`
ㆍ이영애 마트 포착, 민낯+단발머리 "예쁘고 착해‥이영애 남편이 찍어줬다"
ㆍ열심히 운동해도 살이 안빠지는 이유.. 이것때문?
ㆍ`미스코리아` 이연희 소시지 담배연기‥"완전 실감" 칭찬 세례
ㆍ김중수 "한국, 미 양적완화 축소 잘 받아들이고 있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