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가 빌, 내달부터 로이즈 경영 이끌어

영국 런던의 개인 보험업자 집단인 '런던 로이즈'에서 325년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최고경영자(CEO)가 탄생했다.

16일 가디언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로이즈는 이날 오랜 보험업계 경력을 지닌 잉가 빌(50)을 새로운 CEO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로이즈의 에이전트사 캐노피우스의 CEO인 빌은 지난 7월 8년 만에 CEO직에서 물러난 리처드 워드의 뒤를 이어 내년 1월부터 로이즈를 이끌게 된다.

존 넬슨 로이즈 회장은 성명을 통해 빌이 30년간 보험업계에서 일했고 국제 경험과 업무 능력, 보험 시장에 대한 지식을 갖추고 있어 로이즈의 CEO로서 이상적인 인물이라고 말했다.

빌은 CEO 선임과 관련해 "로이즈는 이미 세계 보험업계의 리더이지만 전문 보험과 재보험 분야의 글로벌 허브로서 영향력과 역할을 강화해야 할 시장 상황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지난 6월에 가진 한 인터뷰에서 "여성이 회사 경영에 참여하게 되면 다양성을 갖게 되고 상이한 접근과 방안 제시가 가능해짐에 따라 회사가 더 좋은 결정을 내리게 될 것"이라며 여성 CEO로서 의욕을 비친 바 있다.

영국 국적인 빌은 캐노피우스에 앞서 취리히보험과 제너럴일렉트릭(GE)의 보험분야 계열사에서도 근무한 경험이 있다.

보험업자들의 신디케이트 방식으로 운영되는 로이즈는 폭풍우, 홍수 같은 자연재해는 물론 축구선수의 다리에서부터 가수의 목소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보험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미국 팝가수 겸 기타연주자인 브루스 스프링스틴은 한때 자신의 목소리를 350만 파운드(약 60억원)의 로이즈 보험에 가입한 적이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성완 기자 jamie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