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장사 시노펙스(사장 손경익)가 터치스크린의 핵심부품인 ‘ITO(산화인듐주석) 센서’를 대체할 수 있는 국산 신기술을 5일 공개했다. 신기술은 폴리에스테르(PET) 필름 위에 은을 포함한 금속물질로 그물망 같은 패턴을 인쇄하는 ‘메탈 메쉬’(metal mesh) 공법이다. 이 공법으로 터치센서를 만들면 ITO를 증착하는 방식을 활용할 때보다 저항은 70%, 제조원가는 20% 이상 절감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최관영 시노펙스 기술연구소장은 “ITO 센서 제조공정은 11개인 반면 메탈 메쉬 센서는 6개로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며 “원가는 낮추고 생산성은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ITO 센서는 터치스크린 제조원가의 40%를 차지하는 핵심부품이다. 그러나 일본 니또덴코가 전 세계 시장의 80% 정도를 장악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은 대부분 일본에서 조달해왔다. 최관영 소장은 “메탈 메쉬 터치센서 양산을 시작하면 연간 1조원 규모의 수입 대체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