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포털, 역차별 말아야
-라인, 5~6년간 고생 끝 의미있는 성과 달성해
-모바일 시대 네이버, '플랫폼'에 집중
[ 도쿄(일본)= 김효진 기자 ] "대부분 사람들이 네이버가 처음부터 포털 1위 사업자이고, 힘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야후, 구글 등 글로벌 검색 엔진과의 치열한 경쟁을 통해 이 자리까지 올라왔습니다. 적어도 (정부가) 역차별은 하지 말아야 합니다."

'10년만의 외출' 이해진 의장 "네이버, 기업 경쟁력으로 1위 됐다…역차별 말아야"

이해진 네이버 의장 겸 라인주식회사 회장이 10년 만에 공식석상에 깜짝 등장해 최근 정부 규제안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이 의장은 일본 도쿄 라인 주식회사 본사에서 열린 '가입자 3억명 돌파 카운트다운' 행사장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1999년 처음 사업을 시작해 전 세계 검색엔진과 경쟁을 벌이며 이 자리까지 왔다"며 "정부가 도와준 게 아니라 기업 대 기업으로 싸워서 여기까지 올라온 것"이라고 했다.

이 의장은 "적어도 (정부의) 역차별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한국에서 페이스북이 강세를 보이고 있고, 전 세계 시장은 구글이 다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이 의장은 1999년 6월 네이버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2004년 1월부터 네이버 의사회 의장 직을 맡아왔으며, 지난해 1월부터는 라인 주식회사 회장 직을 수행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네이버가 한게임(현 NHN엔터테인먼트(63,700 +0.95%))과 분할되면서 네이버 CSO(최고전략책임자) 직을 사임, 라인 글로벌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의장이 10년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글로벌 메신저 '라인(LINE)'에 힘을 더 실어주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라인은 이날 글로벌 가입자 3억명을 돌파한 기념으로 자축 행사를 개최했다.

이 의장은 "지난 5~6년간 일본 사업이 잘 되지 않았기 때문에 은둔했지만, 라인 글로벌 가입자가 3억명이란 의미있는 숫자가 나와 이 자리에 나섰다"며 "라인은 이제 의미있는 성과를 달성한 것 같다"고 자평했다.

그는 다만 "라인의 가장 큰 경쟁자는 중국 '위챗'으로 올해 마케팅 비용만 2000억원을 집행했다"며 "라인 또한 이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1000억원을 마케팅에 쏟았지만, 아직 해외에서 풀어야 할 숙제 또한 많다"고 했다.

이 의장은 "일본에서는 약 10년 동안 직접 부딪히면서 일본 이용자들의 성향을 알아냈는데, 지금 라인을 많이 쓰는 대만과 태국, 유럽, 남미에서는 조직을 만들고 이용자를 확보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또 해외 사업은 네트워크와 인재 채용이 중요하지만, 미국과 중국 기업에 비해 한국 기업은 불리한 면이 없지 않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 의장은 "노키아나 마이크로소프트의 위상이 떨어진 것을 보면, 향후 10년을 내다보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고 생각한다"며 "모바일 시대에 네이버는 플랫폼에 집중하고, 후배들이 징검다리 삼아 건널 수 있는 성과와 사례를 만들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 자리에 오기까지 후배들을 위한 조언도 마다하지 않았다. 이 의장은 "일본에서 글로벌이란 큰 흐름을 느낀 상황에서 한국 직원들을 보면, PC 시장 1등에 안주하는 것 같아 아쉬움도 있었다"며 "시대가 변화할 때 절실하고 절박하게 변화해야 성장할 수 있다"고 다독였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