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차기작, 황미나 작가 '보톡스' 확정… 연상 박진희와 호흡

[김보희 기자] 영화 ‘보톡스’에 배우 박진희와 엠블랙 이준이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최근 순정 만화의 대모 황미나 작가의 감독 데뷔작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보톡스’(감독황미나)에 박진희 이준이 캐스팅을 확정 지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진희는 작가를 꿈꾸는 소녀 같은 42세 영숙 역을 맡았으며, 이준은 강하지만 순수한 마음을 지닌 21세 건이 역을 소화해낼 예정이다. ‘보톡스’는 동명의 웹툰을 바탕으로 제작하는 로맨스 영화로, 작가를 꿈꾸는 마흔 두 살의 영숙과 철부지 스물 한 살 건이의 애틋한 관계를 그려내며 젊은층 뿐만 아니라 30대와 40대의 공감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박진희는 ‘보톡스’의 영숙 역을 통해 어린아이인 줄만 알았던 건이의 적극적인 고백에 갈등하는 깊이 있는 내면 연기를 선보이며 그간 쌓아온 연기 내공을 발산할 예정이다.

영화 ‘닌자어쌔신’을 통해 짧지만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준은 최근 개봉한 ‘배우는 배우다’를 통해 연기돌에서 배우로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른바 있다. ‘보톡스’에서 이준은 어리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희생할 수 있는 순수한 마음을 지닌 청년으로 여성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만화계의 전설 황미나 작가의 감독 데뷔로 기획 단계부터 기대를 모은 ‘보톡스’는 박진희 이준으로 캐스팅을 확정 짓고 오는 11월 크랭크인 할 예정.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소녀시대 완전체, 화기애애 식사중? "안 꾸며도 빛나"
▶ '동창생' 최승현, 눈빛 연기 비결 "혼자만의 시간 몰입"
▶ 듀오플로 나비 "5년 음악활동 순수익은 고작 136만원"
▶ 김준호 시구, 고양이 인형 자니와 함께~ '섹시 여장'
▶ [포토] 예지원 정글패션 '마지막으로 멋냈어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