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이 브루나이에 한국형 졸업식을 가졌습니다.

부영그룹은 28일 브루나이 반다르 세리 베가완에 위치한 제루동 국제학교 예술관에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과 한승수 전 총리, 페힌 하지 아부 바카르 브루나이 교육부장관, 최병구 주 브루나이 한국대사와 150명의 졸업생 등 총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브루나이 최초 한국형 졸업식이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졸업식은 부영그룹이 지난 2011년과 2012년 브루나이에 한국의 졸업식 노래와 `고향의 봄` 등이 담긴 디지털피아노 440대를 기증한 데 대한 답례의 의미로 브루나이 정부에서 마련한 것입니다.

이중근 부영 회장은 "지구촌 미래를 이끌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길 기원하면서 브루나이와의 우호증진과 문화교류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김덕조기자 dj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김세아 "혼전임신, 기지개켜다 어머니에 들켜‥초음파 사진 내밀었더니"
ㆍ박근혜 시구, 전두환-김영삼-노무현 이어 네번째‥이명박은 왜 못했나
ㆍ한국시리즈 3차전 오심 논란, 오재원 햄스트링 부상으로 날라간 두산의 3연승
ㆍ정부 "외환시장 변동성 축소에 총력"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