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이 갖고 있던 (주)동양 지분 전량을 매도했습니다.

이로써 동양생명이 보유한 동양그룹 계열사 주식은 이제 한 주도 없는 상태입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동양생명은 지난 22~25일 나흘 동안 동양 주식 425만6596주(1.67%)를 장내 매도했습니다.

동양생명은 보통주 376만6999주와 우선주 48만9597주를 팔았고 28억6000만원을 현금화했습니다.

이제 동양생명과 동양그룹을 관계된 주식은 동양증권이 보유한 동양생명 지분 3%와 현재현 회장이 보유한 동양생명 주식 1천283주가 전부입니다.

현 회장은 동양생명 기업공개(IPO) 당시 일반 공모에 참여해 1천283주를 사들였는데 현재 지분 가치는 1천400만원에 불과합니다.

동양생명은 동양 사태 이후 그룹과 적극적으로 거리 두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2011년 보고펀드에 인수되면서 동양그룹과의 지분 관계가 미미해졌지만 `동양`이라는 이름 때문에 불안감을 느낀 보험 계약자들의 이탈이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동양생명은 사명 변경을 결정한 데 이어 공정거래위원회에 동양그룹과의 계열 분리도 신청했습니다.

동양생명의 계열 분리 신청 결과는 연말쯤 나올 예정입니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강예빈 해명 "속옷 아닌 짧은 반바지?" 뭐하는 건가요
ㆍ트러블메이커 티저, 현아 현승 묘한 포즈 `과감 섹시`
ㆍ"길은정과 과거 모르고 프로포즈했다" 편승엽 고백‥이제야 밝힌 이유는?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