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민 집착(사진=KBS 2TV `해피선데이-맘마미아` 방송 캡처)





김보민의 화끈한 발언이 큰 화제를 모았다.





29일 KBS 2TV `해피선데이-맘마미아`에서 출연한 아나운서 김보민은 속옷 세트 80벌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혀 주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여자 출연자들이 평균 30벌을 소유한다고 말해, 김보민이 상당히 많은 속옷을 갖고 있음을 증명했다.





그 이유에 대해 "남편 김남일은 제가 늘 다른 모습이었으면 하고 바란다"며 "오직 한 사람만 볼 수 있고 한 사람만 저를 탈의해 줄 수 있기 때문에 선물 포장 하듯이 뜯기 조차 아까운 속옷을 산다"고 폭탄 발언을 했다.





이에 동료 아나운서 박은영은 "정확하게는 망사와 호피무늬로만 80개다"라며 덧붙여 말했다.





이에 MC 박미선은 "나는 코디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속옷을 갈아 입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김보민은 남편 김남일의 땀에 젖은 속옷 냄새를 맡는다고 밝혀 사람들의 경악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백윤식 연인 K기자 "백윤식 두 아들에게 폭행 당했다" 주장
ㆍ정시아 악플, 몸매관리?‥육아와 가정일로
ㆍ많이 먹어도 살 안찌는 비결!‥섭취량 2/3를 물로?
ㆍ유명 의류업체 회장, 항공사 직원 폭행 논란.."고의 아냐" 해명
ㆍ8월 광공업생산 1.8%↑‥9개월만에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