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AM, 연말 단독공연 개최…서정-파격 오가는 색다른 무대 예고

[양자영 기자] 활발한 개인 활동으로 각자의 역량을 발휘했던 보컬그룹 2AM이 12월 완전체가 되어 팬들과 만난다.

2AM은 12월7일~8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NOCTURNE:야상곡’이라는 타이틀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2AM은 음악과 스토리를 결합한 서정적인 무대부터 뮤지션과 엔터테이너를 넘나드는 파격적인 반전무대까지 다양한 구성으로 ‘쉴 틈 없는’ ‘지루하지 않은’ 색다른 무대를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공연을 주관하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CJ E&M 음악사업부문 콘서트사업팀은 “조용한 밤의 기분을 나타내는 서정적 피아노곡 ‘NOCTURNE:야상곡’처럼 감성적인 새벽 2시의 모습과 멤버별 4색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열정적인 새벽 2시의 모습까지 다양한 음악구성과 퍼포먼스로 완전한 무대를 꾸미겠다”고 전했다.

한편 2AM 콘서트 티켓 오픈은 26일 오후 8시, 인터파크에서 시작된다. (사진제공: CJ E&M/ w스타뉴스 DB)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김우빈 측 "유지안과 2년간 열애" 공식 인정

▶ 유지안-김우빈 열애 인정 후폭풍, '발망 사건' 진실은?
▶ 소설가 최인호, 향년 68세로 숨 거둬 '5년간 침샘암 투병'

▶ '깡철이' 유아인, 정유미와 로맨스 "현장에서 덜 외로웠다"
▶ [포토] 유아인 '어린아이같은 순수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