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다니엘 헤니, 한복입고 무대인사 출격 “극장에서 만나요”

[김보희 기자] 영화 ‘스파이’에 배우 다니엘 헤니가 무대인사를 나선다.

최근 극장가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배우 다니엘 헤니가 지난 주말 무대인사에 참석하지 못한 아쉬움을 영상 편지로 전했다. 뿐만 아니라 오는 14일과 15일 문소리, 한예리와 함께 영화 ‘스파이’ 무대인사에 참석해 제작보고회 당시 세웠던 특별 공약도 실천할 예정이다.

먼저 비주얼 완전체 다니엘 헤니에게서 특별한 편지가 도착했다. 미국에서의 촬영 때문에 지난 주말 무대인사에 함께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가득 담은 영상 편지를 공개한 것.

영상 속 다니엘 헤니는 ‘스파이’의 공식 티셔츠를 입고 영화에 대한 애정을 한껏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다부진 어깨와 튼실한 근육질 몸매가 만들어낸 핏으로 우월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다니엘 헤니는 ‘스파이’ 가족들과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을 전하며 이번 주에는 꼭 함께 하겠다는 약속을 하며 많은 여성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하고 있다.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올 추석 유일한 코미디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스파이’는 뜨거운 흥행 열기에 힘입어 제작보고회 당시 세웠던 333만과 555만 공약을 미리 실천할 예정이다.

제작보고회 당시 다니엘 헤니는 한복을 입고 무대인사를 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고, 문소리는 송편을 대접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운바 있다. 하지만 추석 전에 한복을 입고 관객들에게 미리미리 추석 인사를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공약 실천을 앞당겨 진행하게 된 것.

문소리와 다니엘 헤니, 한예리는 이번 주 일요일 한복을 입고 송편을 돌리는 특별한 무대인사로 관객들을 만날 것이다.

한편 ‘스파이’는 현재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JK필름)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클라라 공식 사과 "글 그만 쓰고 마음·연기공부 전념"
▶ 지드래곤, 해외서 대서특필 ‘K팝 보다 더 큰 현상’
▶ 송중기 훈련소 사진, 분대장 완장 차고 꽃미소
▶ 정하윤, 부친상으로 혼전임신 숨겨 "지켜주고 싶었다"
▶ [포토] 하나경 '속옷 드러낸 파격적인 시스루 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