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대서특필, 해외 아티스트 극찬 ‘K팝 보다 더 큰 현상’

[김보희 기자] 미국 남성지에서 빅뱅의 지드래곤에 대해 대서특필했다.

9월11일 미국 남성지 콤플렉스(COMPLEX)'에서는 지드래곤을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시아 팝스타’라고 소개하며 그의 음악 세계와 패션 등을 조명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또한 화려하고 감각적인 비주얼 아트 워크로 지드래곤 이미지들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해당 매거진은 지드래곤의 정규 2집 ‘쿠데타(COUP D’ETAT)’의 작업에 참여한 해외 아티스트들의 평가를 인용해 지드래곤을 극찬했다.

수록곡 중 ‘쿠데타’에 참여한 디플로(Diplo)는 “GD는 K팝 자체보다 더 큰 현상이다”라고 언급했으며, 스크릴렉스(Skrillex)는 “GD는 그만의 음악을 고집하면서 음악계의 틈새를 확고하게 지키고 있다”라고 평했다. 벤 볼러(Ben Baller)는 “미국땅에서 아시아 가수가 성공할 수 있다면 GD가 가장 가능성 있다”라고 말했다.

지드래곤은 이번 정규 2집을 통해 미시 엘리엇(Missy Elliott), 디플로(Diplo), 바우어(Baauer) 등 해외 뮤지션들의 대거 참여를 해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미시 앨리엇은 최근 미국에서 지드래곤과 합동 공연도 펼쳤다. 그는 “지드래곤은 매우 재능 있는 친구이며 그와 함께 무대에 선 것이 매우 즐거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매거진은 지난 2006년 빅뱅 데뷔 후 지금까지 음악적 재능과 남다른 스타일로 주목 받아온 지드래곤이 글로벌 스타로서 자리매김할지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며 남다른 기대감을 표현했다.

지드래곤 대서특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지드래곤 대서특필 대박이다” “역시 지드래곤 해외에서도 인정하네” “지드래곤 대서특필 보니 훈훈”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드래곤은 오는 13일 곡 ‘윈도우(WINDOW)’와 ‘블랙’의 다른 버전이 실린 총 14트랙의 정규 음반을 전격 발매하며 활발한 솔로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이효리 신혼생활 근황 "내편이 생겨 든든하다"
▶ 法, 류시원 유죄판결 "아내 폭행·협박 모두 혐의 인정"
▶ 한혜진 근황, 영국 아닌 네덜란드? 네티즌들 궁금증 증폭
▶ [인터뷰] 조pd "블락비, 트라우마 있어도 응원할 것"
▶ [포토] '아기병사' 박형식, 이런 모습 처음이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