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서울 리젠시룸에서 제50회 대종상영화제 1차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대종상영화제는 한국 영화의 질적 향상과 영화 산업의 진흥을 도모하기 위해 1958년 문교부가 제정한 영화 예술상으로 1962년 제1회 대종상영화제를 개최한 이래 올해 50회를 맞았다.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11월 1일 오후 7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개최되며 KBS2를 통해 방송된다.



KBS 아나운서 박은영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사)대종상영화제명예이사장 신영균,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회장 남궁원, 대종상영화제조직위원장 이규태가 참석했으며 홍보대사 이병헌 조민수도 자리를 빛냈다.



신영균은 "이제 50년이 됐다. 반백년의 세월이 빠르게 흘렀다. 50년 전 생각이 난다. 나는 제1회 대종상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지금도 말로 표현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뻤다. 그래서 애착을 가지고 관심을 가지고 오늘 이 자리에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의 지원 없이, 영화인들이 힘을 합쳐 이 큰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큰 행사를 하려고 하니 힘들고 어려워 그동안 이 행사를 하는데 다소 잡음도 있었다. 능력이 있고 문화 예술계에 관심을 가진 분을 모셔와야겠다 싶어 이규태 씨를 모셔왔다. 이병헌 조민수 씨는 국제적으로도 유명한 배우이기 �문에 홍보는 문제 없다고 생각한다. 권위있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남궁원은 "우여곡절이 없었던 건 아니다. 서로 한 발씩 양보하고 위로하며 영화는 날로 거듭나고 있다. 대종상영화제는 살아있는 역사다. 영화인이 하나돼 함께 축제의 장을 만들어가겠다. 관객을 주인공으로 모시는 대종상영화제, 영화인과 관객이 함꼐 즐기는 최고의 축제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이병헌과 조민수의 홍보대사 위촉식도 진행됐다. 이병헌은 "50회 째를 맞이한다고 한다. 벌써 5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앞으로 반세기를 계속해서 유지하려면 더 공정한 영화제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 많은 관심 가져달라"고 소감을 말했다.



또한 조민수는 "뭘 어떻게 해야될지는 모르겠는데 오면서 생각을 좀 해봤다. 50회 생일 축하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에 대해. 책임감을 가져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할리우드는 이병헌 씨가 책임지지 않을까 싶다. 나는 저변에서 열심히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이병헌과 조민수는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이병헌은 "현재 전도연 씨와 같이 영화 `협녀: 칼의 기억`을 촬영하고 있다. 앞으로 네 달 이상 촬영하게 될 것 같다"고, 조민수는 "문소리 엄정화 씨와 영화 `관능의 법칙`을 찍고 있다. 그 영화도 많이 도와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경제TV 최민지 기자

m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화요비 교수임용, 서울종합예술학교 강단에 선다‥ 학부장 김연우
ㆍ이종혁 `주군의태양` 이재용과 특별출연 `소지섭 질투 유발?`
ㆍ많이 먹어도 살 안찌는 비결!‥섭취량 2/3를 물로?
ㆍ강예원 망사 패션화보, 도발적 화보 공개!
ㆍ"경제지표 개선‥대외위험 여전"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