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MS)가 노키아의 휴대전화 사업 부문을 54억4000만유로(약 7조8654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오는 2014년 1분기 인수 작업을 마무리하고 노키아 주주와 규제 당국의 최종 승인을 거칠 예정이라고 MS는 전했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