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엑소 등장, 소녀와 제작진 환호 '으르렁~'

[김보희 기자] 남성그룹 엑소(EXO)가 MBC '무한도전'에 등장했다.

8월3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시청자들이 직접 프로그램 연출에 도전하는 '무도를 부탁해' 특집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안양예고 PD 3인방과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 김해소녀들을 위해 엑소의 '으르렁' 안무를 준비했다. 하지만 멤버들은 박자와 동작 모두 어설픈 춤사위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멤버들은 미리 섭외해 둔 엑소를 깜짝 출연시키는 이벤트를 공개했다. 엑소의 등장에 김해 소녀들과 여고생 PD들 뿐만 아니라 여성 스태프들까지 총출동해 환호했다. 특히 엑소를 눈 앞에서 본 여고생들은 동공이 확장되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특히 엑소가 직접 추는 '으르렁' 무대를 접한 '무한도전‘ 멤버들은 감탄했다. 유재석은 "저기 오징어 세 마리 있다"며 엑소와 비교되는 멤버들의 외모를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엑소 등장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엑소 등장 멋있다" "역시 으르렁은 엑소 완전체가 춰야 멋지다" "무한도전 엑소 등장 대박이다. 대세 아이돌"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MBC '무한도전' 방송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걸스데이 유라 웨딩드레스 '이런 신부 어디 없나요'

▶ 마르코 안시현 이혼, 6월 폭행입건 뒤 감정골 깊어졌나

▶ 이지훈 교통사고 "무릎 부상으로 스케줄 취소, 현재 치료 중"
▶ '우리결혼했어요' 키-정은지, 소개팅 하루만에 초고속 스킨십
▶ [포토] 애프터스쿨 리지, 신이 내린 각선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