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채 KT 회장은 1일 "광대역 주파수 확보가 KT의 모바일 사업을 추격자에서 선두주자로 역전시킬 수 있는 확실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이날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KT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서비스를 최초로 실행할 수 있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KT는 지난달 30일 미래창조과학부의 LTE 주파수 경매에서 숙원이던 1.8㎓ 자사 인접대역 주파수를 추가로 확보해 광대역 LTE 망을 구축할 기반을 마련했다.

이 회장은 그룹 시너지 경영의 성과를 강조하고 현장 영업력 강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대주주가 없으면, 주인이 없으면 기업은 제대로 성장하기 어렵다는 시각이 편견이자 허구임을 KT렌탈, BC카드, 스카이라이프 등의 실적으로 확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우리에게 찾아온 천재일우의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 모든 아이디어와 정열, 땀방울 하나까지도 아낌없이 써서 일류 기업을 만들자"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