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궤도에 진입해 정상작동중

공동취재단·최인영 기자 = 다목적실용위성 5호(아리랑 5호)가 국내 지상국과 첫 교신을 완료해 발사 성공이 최종 확인됐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다목적실용위성 5호가 발사 5시간56분 뒤인 23일 오전 5시36분께 대전 항우연 지상국과 교신을 통해 태양전지판이 정상 전개되고, 위성체의 전반적인 상태가 양호한 것을 최종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22일 오후 8시39분(한국시간 오후 11시39분) 다목적실용위성 5호는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발사체 드네프르에 실려 발사됐다.

야스니 발사장은 모스크바에서 남쪽으로 약 1600㎞ 떨어진 카자흐스탄과 국경 지대에 있다.

다목적실용위성 5호는 발사 4분9초 뒤 페어링 분리를 거쳐, 15분14초 뒤 고도 550㎞ 상공에서 발사체에서 분리됐다.

분리된 위성은 발사 뒤 32분만에 노르웨이 트롤 지상국과 교신에 성공하며 정상궤도 진입을 알렸다.

 
발사 1시간 27분 뒤 다목적실용위성 5호는 노르웨이 스발바르드 지상국과의 교신에 성공했고, 각각 2시간 6분과 3시간 42분 뒤 영상레이더(SARㆍSynthetic Aperture Radar) 안테나와 다운링크 안테나가 정상적으로 펼쳐졌다.

발사 4시간 뒤쯤 미국 전략사령부(JSPOC)는 아리랑 5호를 우주 물체로 인식해 추적하기 시작, 발사 성공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다목적실용위성 5호는 영상레이더를 탑재해 전천후 관측이 가능하다.

기존 다목적실용위성 2ㆍ3호는 가시광선을 사용해 햇빛이 없는 밤이거나 구름이 끼면 지상을 관측하지 못한다.

반면 SAR은 가시광선이 아닌 마이크로파(波)를 사용한다.

마이크로파는 가시광선보다 투과율이 좋아 구름을 통과할 수 있다.

 
다목적실용위성 5호가 본격 운영되면, 밤과 낮 하루 두 차례 한반도를 관측하게 된다.

우리나라는 기존 다목적실용위성 2ㆍ3호와 더불어 하루 네 번 한반도를 관찰하는 관측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이상률 항우연 항공우주시스템연구소장은 "향후 짧게는 4개월, 길게는 6개월에 걸쳐 다목적실용위성 5호의 보정 작업을 마무리하면 최고 1m 해상도의 사진을 얻을 수 있다"며 "다목적실용위성 5호는 해양 유류사고, 화산 폭발 같은 재난 감시와 지리정보시스템(GIS) 구축 등에 활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목적실용위성 5호는 애초 2011년 8월 발사 예정이었으나, 2년 넘게 발사가 연기돼 왔다.

항우연 관계자는 "군사 기지였던 야스니 발사장이 민간 사업을 병행하면서 러시아 내부에서 갈등이 있었다"며 "2년여간 아리랑 5호의 부품을 상세하게 점검해 기능 수행에 문제가 없도록 했다"고 전했다.

 
앞으로 다목적실용위성 5호는 최종 운영 기준 궤도로 정확히 안착하기 위해 궤도를 조정한 뒤, 6개월 정도 궤도 상에서 위성체와 탑재체의 기능 시험 등 초기 운영을 실시한 뒤 정상 임무 수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다목적실용위성 5호 개발은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8년간 공동으로 추진했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주관했다.

대한항공, 두원중공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한화 등 다수 국내 기업도 개발에 참여했다.

(야스니<러시아> 서울 = 연합뉴스)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