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로 냉각재 펌프 고장…"언제 재가동 가능할지 몰라"
올해 3번째 전력경보 '관심' 발령…수급 비상조치 총동원


막바지 무더위로 냉방수요가 정점에 있는 가운데 21일 오후 원자력발전소 1기가 갑작스러운 고장으로 돌발 정지해 전력수급에 심각한 차질을 빚었다.

전력당국은 올여름 들어 세 번째로 전력수급경보 2단계인 '관심'(예비력 300만∼400만㎾)을 발령하고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긴급 수요자원시장 개설, 석탄화력발전 최대출력, 공공기관 비상발전기 가동 등 비상수급조치를 총동원했다.

설비용량 100만㎾급인 원전 한빛 6호기는 이날 오후 2시44분께 원자로 냉각재 펌프 고장으로 발전을 정지했다.

한수원 측은 "원자로 냉각재 펌프(RCP) 1대가 기능을 상실하는 바람에 원자로가 자동 정지했다"며 "자세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재가동 시점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고 한수원은 설명했다.

한빛 6호기의 정지로 전력 공급능력이 줄어들면서 이날 오후 3시 28분 예비전력이 350만㎾ 미만으로 급강하하자 전력거래소는 전력수급경보 관심을 발령했다.

관심 단계 경보가 발령된 것은 6월 5일과 지난 9일에 이어 세 번째다.

전력거래소는 앞서 오후 1시 33분 전력수급경보 1단계 '준비'(예비력 400만∼500만㎾)를 발령했다.

전력거래소는 절전규제(280만㎾), 산업체 조업조정(135만㎾) 외에 민간자가발전 용량을 19만㎾에서 30만㎾로 늘리고 전압조정(73만㎾)도 확대 실시했다.

이어 오후 5시 기업체 절전규제가 종료되자 긴급 수요자원시장 개설(40만㎾), 석탄화력 최대출력(47만㎾), 공공기관 비상발전기 가동(10만㎾) 등 추가 비상대책을 시행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전을 통한 기업체 수요감축, 에너지관리공단을 통한 대국민 절전요청, 속보방송을 통한 상황전파 등을 했다고 밝혔다.

전력거래소는 오후 5시 26분 예비력 400만㎾를 회복해 수급경보를 '관심'에서 '준비'로 완화했다.

전력당국은 22∼23일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다소 떨어질 것으로 보여 전력수급에 다소 숨통이 트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내달 중순까지 늦더위가 지속할 것으로 예보된 상황에서 한빛 6호기 재가동이 늦어진다면 수급계획에 상당한 차질이 예상된다.

한빛 6호기는 고장난 부분을 복구해 재가동 승인을 받더라도 다시 출력을 내기까지 최소 4일 이상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2002년 12월 상업운전을 개시한 한빛 6호기는 가압경수로형으로 지금까지 모두 9차례 고장 등으로 정지했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해 7월 제어봉 구동장치에 문제가 있어 자동정지한 적이 있다.

한빛 6호기의 발전 정지로 현재 전국 원전 23기 중 6기가 가동 중단 상태다.

한빛 6호기 외에 고리 1호기, 신고리 1·2호기, 월성 1호기, 신월성 1호기가 정지돼 있다.

전체 원전 설비용량은 2천71만㎾로 이 가운데 25.4%(526만6천㎾)는 발전을 하지 못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 전성훈 기자 oakchul@yna.co.krlu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