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이익의 0.1%도 지출 안해
더케이·NH농협손보는 우수
ACE손해보험 AXA손해보험 등 외국계 보험사들이 순이익의 0.1%도 사회공헌 활동에 쓰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공헌 실적이 저조한 보험사 5곳 중 4곳이 외국계였다. 반면 더케이손해보험은 순이익의 10% 이상을 사회에 환원했다. NH농협손해보험도 적극적으로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 중이다.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ACE손보는 2012회계연도(2012년 4월~2013년 3월)에 160만원을 사회공헌 활동에 썼다. 이 기간 순이익(134억원)의 0.01%다. 프랑스계인 AXA손보와 영국계 PCA생명보험도 사회공헌이 저조했다. AXA손보는 한 해 동안 430만원(순이익 대비 0.03%), PCA생명은 4600만원(0.16%)을 지출했다.

자산 규모가 생명보험업계 5위인 ING생명의 사회공헌액도 순이익의 0.17%인 3억3600만원에 그쳤다. AIA생명(0.24%) 라이나생명(0.56%) 등도 실적이 부진했다.

국내사 중에선 NH농협생명(0.03%) KDB생명(0.19%) 흥국화재(0.32%) 동부화재(0.41%) 등이 사회공헌에 소극적인 보험사로 나타났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