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는 13일 "어제 같은 시간대보다 전력수요가 70만㎾가량 더 올라가고 있어 오전 9시7분 비상조치로 전압조정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전압조정을 통해 약 77만㎾의 전력을 절감할 수 있다.

이날 예정된 수요관리 대책은 절전규제 230만㎾, 산업체 조업조정 125만㎾, 주간예고 35만~70만㎾, 수요자원시장 10만㎾, 선택형피크요금제 10만㎾ 등이다.

오전 9시20분 현재 공급능력은 7천703만㎾, 수요는 7천2만㎾로 예비력 700만㎾대 정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전력거래소는 시간대별 수급 전망에서 오전 11시 예비력이 387만㎾까지 떨어져 관심 단계, 오후 2시 237만㎾로 주의 단계, 오후 3시에는 160만㎾까지 하락해 경계 단계가 발령될 수 있다고 예보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