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수영이 배우 박하선에게 사심을 드러냈다.



류수영은 4일 방송될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MBC 드라마 `투윅스` 주연배우 이준기 김소연 박하선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류수영은 박하선에게 대본에도 없는 스킨십을 한 사연을 밝혀 눈길을 사로잡았다.



류수영은 "박하선을 이준기에게 뺏기지 않기 위해 노력중이다"라며 "박하선에게 대본에 없는 스킨십을 하거나 뽀뽀를 유도하기도 한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준기는 "류수영이 본인의 욕구를 채우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류수영 사심 귀여워" "류수영 사심 어쩜 좋아" "류수영 사심 박하선이면 그럴만하지" "류수영 사심 어떻게 유도할까?" "류수영 사심 최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MBC)



한국경제TV 김지은 기자



kelly@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미성년자 성폭행 감금` 차승원 아들 차노아, 왜?.."사귀던 사이?"
ㆍ`정글의 법칙`조여정,난리난 여배우 얼굴..전투모기떼?충격
ㆍ서울대생 “97.5%암기법” 알고보니…충격
ㆍ씨엘 수영장파티,굴욕없는 탄탄 몸매 섹시미 `폴폴`
ㆍ[뉴욕마감] Fed 자산매입 축소 연기 전망에 강보합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