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가 2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취항식을 갖고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인천-나가사키 노선에 정기편 운항을 시작합니다.

인천국제공항 3층 9번 탑승게이트 앞에서 진행된 이번 인천-나가사키 정기편 취항식에서는 마원 진에어 대표이사, 조현민 진에어 마케팅본부장 외 김종대 대한항공 인천공항지역본부장, 스즈키 시로 나가사키현 서울사무소장, 김재영 서울지방항공청장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취항 첫 편에 탑승하는 운항승무원과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한 꽃다발 전달식이 진행됐습니다.



이 자리에서 마원 진에어 대표는 "올해 하반기에도 인천-치앙마이 노선 등 단독 노선 개발에 노력해 지속적으로 고객의 선택권을 넓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진에어는 인천-나가사키 노선을 183석 규모의 B737-800 기종을 투입해 수·금·일요일 출발의 주 3회 일정으로 운항할 예정입니다.

LJ205편이 인천에서 오전 8시 30분에 출발해 오전 9시 50분에 나가사키에 도착하고 LJ206편이 나가사키에서 오전 10시 50분에 출발해 오후 12시 15분에 인천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운항하게 됩니다.

단, 일요일 출국편은 인천에서 오후 5시 10분에 출발하고 입국편이 나가사키에서 오후 7시 30분에 출발하는 별도 스케줄로 운영됩니다.


박영우기자 ywpark@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8년전` 클라라, 현빈과 이런사이? "못 알아 볼 뻔"
ㆍ한국 엄마의 패기, 엄마 시리즈 中 역대 최강!
ㆍ이정수 결혼, 10월 `품절 예정`...예비신부는 누구?
ㆍ김종학 PD 사망‥ 경찰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 종료
ㆍ[뉴욕증시 마감] 지표 부진 속 혼조 마감‥다우 사상 최고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