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서 흡연장면 퇴출…내 생애 가장 잘한 일"

"사람 한명 죽이면 구속되는데 담배는 1년에 5만명 목숨 앗아가"
40년간 논문 380여편·책 25권…'담배금지운동본부' 대표 맡아
대장암 수술 7000번…8월 퇴임하는 '금연 전도사' 박재갑 서울대 교수

40년 동안 암과 싸웠다. 대장암 환자 수술만 7000여건에 이른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를 ‘대장암 명의(名醫)’ ‘국내 최고의 암 권위자’라고 부른다. 국내 암 치료의 선구자로 불리는 박재갑 서울대의대 외과 교수(65·사진)를 두고 하는 말이다. 2006년 국립암센터 원장에서 서울대 암연구소로 자리를 옮겨 암 연구에 몰두해온 박 교수가 다음달 정년퇴직한다. 박 교수는 대장암, 종양 등과 관련해 국내외에서 380여편의 논문을 발표했고 25권의 책을 썼다.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 연구실에서 최근 박 교수를 만났다. 그는 “1967년 서울대 의대에 입학해 의사 길로 들어선 지 46년이 지났다”며 “그때나 지금이나 암이 제일 큰 문제이며 그 원인을 제공하는 담배가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한국 담배제조 및 매매금지 추진운동본부’ 대표를 맡고 있다. 그는 ‘금연 전도사’라는 별명에 걸맞게 흡연의 폐해를 줄줄이 풀어냈다. “사람은 한 명을 죽이면 구속되지만, 담배는 1년에 한국인 5만명을 죽인다”며 “담배를 없애지 않는 한 이 나라에서 보건이라는 개념은 무의미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2000년 국립암센터 원장이 돼 암 유발 요인을 연구해보니 암으로 인한 사망자의 35%가 흡연 때문이었다”며 “담배는 마약이고 독극물”이라고 잘라 말했다.

박 교수는 방송에서 흡연 장면을 퇴출시킨 것을 가장 보람된 기억으로 꼽았다. 그는 “폐암으로 사망한 코미디언 이주일 씨의 장례식에 참석한 한 배우가 장례식 직후 방송드라마에 출연해 담배를 피우는 장면을 봤다”며 “더 이상 가만히 있을 수 없어 방송사 사장들과 면담한 끝에 결과를 이끌어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국립암센터를 설립한 것과 5대 암 검진비용을 크게 내리도록 한 것도 기억에 남는다”고 회상했다.

퇴직 이후 활동계획에 대해 물었다. “대학 총장으로 오라는 곳도 있고 대형병원장으로 오라는 곳도 있었어요. 모두 고사했습니다. 내가 설립한 국립암센터로 복귀할 생각입니다. 그곳 후배 의사들 밑에서 스태프로 암 연구에 참여할 계획입니다.”

‘어떤 직책을 맡게 되느냐’는 질문에 그는 “보직이나 타이틀은 얘기하지 말아 달라”며 “국립암센터로 7년 만에 다시 돌아가 대장암센터 스태프가 되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또 “화·수·목요일에는 환자를 진료하고 수술도 하고 월·금요일에는 전국을 돌며 암과 흡연의 피해에 대해 강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자들에게는 퇴임과 관련한 이벤트를 일절 하지 말라고 했다. 박 교수는 “지금까지는 교육공무원 신분에 묶여 출근도 매일 꼬박꼬박 해야 했다”며 “앞으로는 계약직이니까 본격적으로 ‘운출생운(운동화 출근, 생활 속 운동)’, 금연 캠페인을 펼쳐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퇴임은 절대 끝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박 교수는 금연운동과 함께 5년째 운동화로 출근하면서 ‘운출생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그는 “건강해지려면 생활을 바꿔야 한다”며 “건강검진, 금연, 운동화로 생활하는 것 등 기본만 잘 지켜도 암을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준혁 기자 rainbo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