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기자간담회에서 ‘혼혈 루머’ 해명 “100% 한국인”
[최송희 기자] 배우 하연수가 인형 같은 외모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7월9일 서울 여의도 IFC몰에서 열린 Mnet 뮤직드라마 ‘몬스타’ 기자간담회에서 하연수는 인형 같은 외모로 ‘혼혈 루머’를 겪은 사실을 털어놨다.

이날 하연수는 “아버지 고향이 부산인데 내려가서 할아버지께서 가지고 계신 앨범을 다 봤다”며 “고조할아버지도 100% 한국인이 맞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어머니는 광주 출신”이라며 “부모님도 살짝 이국적인 외모인데 내가 그 부분만 모아 태어나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하연수 기자간담회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하연수 진짜 인형 같아요” “하연수 기자간담회 패션도 정말 상큼” “하연수 기자간담회 보니 진짜 아이유 닮은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하연수는 ‘몬스타’에서 민세이 역할을 맡아 열연 중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50분 방송.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수지 성희롱 합성사진 유포한 16세 男, 불구속 입건
▶ 김유정 해명 "미국 어학연수? 휴식차 친척집 간 것"
▶ 2NE1 ‘Falling in Love’, 9대 음원차트-아이튠즈 강타
▶ [인터뷰] 유준상 “성유리 이진 소원이까지 그야말로 힐링”
▶ [포토] 김사랑, 다이어트를 부르는 명품각선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