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순재가 야동순재에 이어 직진순재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순재는 5일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에서 밑도 끝도 없이 앞으로만 나가 직진순재라는 별명을 얻었다.

`꽃보다 할배` 4인방 이순재와 배우 신구 박근형 백일섭과 길안내자이자 배우 이서진은 프랑스에 도착한 후 숙소를 찾아 헤맸다.



하지만 숙소는 파리 외곽 주택가에 위채해 찾기가 쉽지 않았고 지하철을 타고 이동해야 했다.



위기의 순간에 직진본능 이순재는 기다리지 않고 거침없이 홀로 직진했다.



이서진의 표가 문제가 생겨 출구에서 나오지 못하는 데도 이순재는 직진했고 박근형은 그 뒤를 쫓았다.



또한 이순재는 이서진이 숙소를 찾기 위해 네비게이션 설치를 하려고 머뭇거리는 순간에도 질주본능을 발휘해 직진순재의 면모를 빛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직진순재 대박" "직진순재 의외로 웃긴데?" "직진순재 야동순재까지 예능신동" "직진순재 앞으로 기대" "직진순재 정말 웃겨"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tvN `꽃보다 할배`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김지은 기자



kelly@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최정원 "시아버지 땅·아파트 사달란 요구에 지쳤다" 울컥
ㆍ삼성전자, 영업이익 10조원 3분기에는 가능할까?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