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 두께 반응 실험, 안해도 과해도 문제 '불편한 진실'

[라이프팀] 어느 정도의 화장을 해야 예뻐보일까.

최근 미국의 한 여성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화장 정도를 달리한 셀카를 공개하고 지인들의 반응을 살피는 화장 두께 반응 실험을 했다.

그러자 재미있는 결과가 나왔다. 화장이 너무 과해도, 아예 안 해도 부정적인 반응이 나온 것.
화장을 아예 하지 않은 첫 번째 사진에는 “달라보인다” “피곤해보여” “아파?” 등의 댓글이 달렸고, 가장 오른쪽 사진처럼 진하게 화장했을 때에는 “왜 이렇게 진한 화장을 했니” 등의 댓글이 달렸다.

반면 투명한 화장 사진에는 “화장을 안 해도 예쁘다”는 호의적 댓글이 많이 달렸고, 평소처럼 화장한 모습에는 댓글이 아예 달리지 않았다.

화장 두께 반응 실험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거 정말 불편한 진실이네요” “화장 두께 반응 실험, 결국 평소 모습이 제일 좋다는건가?” “나도 투명화장 하고싶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가장 하고 싶은 여가 1위, 캠핑·골프 제친 해외여행’
▶ 엄마의 당당한 답장, 딸에게 웃음을~ “미모의 50대 여인”
▶ 옛 애인과 재결합 이유 1위, 익숙함과 외로움의 차이? ‘공감’
▶ 세계대학평가 순위 서울대 35계단 상승…하버드대 1위 굳건
▶ [포토] 에이핑크 손나은, 물오른 청순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