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모범생’, 청소년판 도가니로 10대 성매매 고발한다

[연예팀] 청소년판 ‘도가니’라고 불리는 영화 ‘모범생’이 제작된다. 감독 노홍식이 메가폰을 잡고 서유정, 서태화, 박준규 등이 출현한다. 현 사회에 문제가 되고 있는 10대 성매매를 고발하는 사회성 짙은 영화다. 10대의 성을 노리는 범죄자들에게 강력한 처벌을 표현하고자 한다.

이번 영화에 대해 노감독은 “비열한 성인들을 적나라하게 표현하여 10대는 성적 대상자가 아니라 성보호 대상자임을 나타내고자 한다. 이를 통해 10대 성매매라는 단어가 없어지길 바란다. 10대 성매매가 근절될 때까지 앞으로 모범생2,모범생3를 꾸준히 기획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영화 ‘모범생’은 올 하반기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서유정, 서태화를 비롯하여 배우, 스텝이 재능 기부로 참여한다. 또한 수익금 일부를 가출 청소년 관련 단체와 아동, 청소년 피해자 단체에 기부된다. (사진출처: 서유정 미니홈피, 서태화 공식사이트)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기성용 측 “‘최강희 조롱’ 비밀 페이스북? 사실 확인중”

▶ 여현수 공식입장, 정하윤과 하반기 결혼 “임신은 사실무근”

▶ 이효리 결혼 발표, 이상순과 9월쯤 계획 “청첩장은 아직 아냐”
▶ 이병헌-이민정 결혼식 “주례는 신영균, 사회는 이범수 신동엽”
▶ [포토] 애프터스쿨 유이, 범접할 수 없는 섹시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