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박은지의 동생 박은실이 언니에 대해 폭로해 화제다.







6일 방송될 MBC `세바퀴`의 새로운 코너 `할 말 있어요`에는 미인대회 출신으로 화제를 모았던 박은지의 동생 박은실이 출연해 언니 박은지가 자신의 방송 출연을 막고 있다고 털어놨다.



현재 YTN에서 기상캐스터로 활동 중인 동생 박은실은 기상캐스터 박은지의 뒤를 이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연예계 데뷔는 사진모델 활동을 했던 박은실이 먼저였다. 하지만 기상캐스터로 박은지가 유명해졌고, 한 인터뷰에서 "내 동생은 방송을 싫어한다. 예능도 드라마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버린 것.



그 뒤에 방송을 그만두고 일찍 결혼하라고 한 달에 스무 건이 넘게 소개팅을 주선하면서 박은실의 오해는 더욱 커졌다. 하지만 언니 박은지의 마음은 달랐다. 박은지는 "예능의 길이 워낙 힘들다는 것을 알기에 동생을 지켜주고 싶어 인터뷰를 했다. 함께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당시 긴장감에 힘들어하는 박은실을 보고 안쓰러운 마음을 가졌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언니 박은지에 대한 오해를 푼 박은실은 마음껏 예능감을 뽐냈다. 완벽한 미모와 몸매로 출연자들의 감탄을 자아낸 박은실은 매끄러운 솜씨로 `세바퀴` 기상예보를 선보인 후, `귀요미송`으로 깜찍한 매력을 공개했다는 후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박은지 동생 박은실도 예쁘네" "박은지 동생 박은실 훈훈한 자매네" "박은지 동생 박은실 본방사수 해야겠다" 박은지 동생 박은실 자매가 예쁘네 부모님 좋으시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최정원 "시아버지 땅·아파트 사달란 요구에 지쳤다" 울컥
ㆍ삼성전자, 영업이익 10조원 3분기에는 가능할까?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