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안랩'이라 불리는 치후360이 모바일 메신저 라인(Line, 连我) 밀어주기에 나섰다.
중국 TechWeb 보도에 따르면 최근360이 사내 공지를 통해 전 직원에 라인 어플리케이션 설치 및 사용을 의무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360 내부 인사에 따르면 최근 360이 전 직원에 개인 스마트폰에 반드시 라인을 설치 하도록 통지했으며, 관련 부서 담당자는 설치 여부를 감독하고 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사내 공지에는 타 메신저를 업무용으로 사용하지 말라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었다고 전했다.
360은 Line의 중국 협력파트너로 자사가 서비스하고 있는 상품인만큼 전 직원에 사용을 권고하고 있으며, 타 메신저 서비스 사용 금지에 대한 강제성은 없지만 QQ사용을 자제하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고 내부 인사는 덧붙였다.

중국 안랩 '치후360' "웨이신 말고 라인 써!" 왜?

이에 대해 신문은 라인과 텐센트의 웨이신(Wechat)의 기능이 흡사해 사실상 시장 경쟁관계에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자사가 서비스하고 있는 상품을 권고하는 것은 당연한 논리이지만 사실상 이는 앙숙 관계인 텐센트 염두한 발언으로 해석되고 있다.
중국 최대 백신업체 이자 제3자 안드로이드 마켓을 운영 중인 치후360과 중국 최대 IT 기업 텐센트는 2010년부터 자사 서비스 및 명예훼손 등 둘러싼 소송 중에 있어, 중국 내에서는 '앙숙관계'로 알려져있다. 3Q(Qihu360과 QQ) 대전이라 불리는 양사간의 소송은 업계 내 중요한 선례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대법원의 판결에 업계 관이 집중되고 있다.
NHN Japan은 지난해 12월 라인(Line) 효과적인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의 치후360과 프로모션 협력 파트너로 손을 잡고 중국식 명칭 '리엔워(连我)' 로 중국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재 대만 스마트폰 이용자 중 85%가 라인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중국 내에서는 이미 3억 명 이상의 유저를 보유하고 있는 웨이신(Wechat)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두두차이나 최고은 기자 koeunchoi@duduchina.co.kr
**이 기사는 한경닷컴 게임톡과 두두차이나가 매체 간 기사 교류 협약에 의해 실린 기사입니다.


김선우 대표 '中 스마트폰 1억 7000대, 시장 열렸다'
'태풍전야' 텐센트 플랫폼 7월 3일 열린다!
중국에 아시아 최초 '앵그리버드' 테마파크
중국, 모바일게임 1분기 수익 2000억원 돌파
朴대통령 칭화대 연설 '웨이보' 검색 폭발

게임톡(http://www.gameto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