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멤버 윤민수 아들 윤후 군이 개헤엄에 도전했다.







7일 방송될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뜨거운 여름 더위를 피해 계곡 물놀이를 떠난 다섯 가족들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날 다섯 가족들은 계곡 바위를 이용한 물 미끄럼틀과 다이빙으로 즐거운 시간보냈고 물놀이는 자연스럽게 수영배우기로 이어졌다.



특히 윤후는 윤민수 아빠의 도움을 받아 속성으로 개헤엄 배우기에 나섰다. 처음에는 물 미끄럼틀 타기도 두려워서 아빠 옷을 붙잡고 절대 놓아주지 않던 윤후는 짓궂은 아빠의 장난에 힘입어(?) 점점 물에 익숙해져 갔다.



한두 번 물을 먹고 뿜어내기를 반복하던 윤후는 드디어 고개만 내밀고 팔과 다리를 허우적거리는 개헤엄에 성공했다.



또한 김성주와 송종국은 `텐트에서 잘 것이냐, 방갈로에서 잘 것이냐`를 두고 계곡물 건너기로 잠자리 전쟁을 벌이기도 했다. 국가대표 송종국과 보통아빠 김성주의 시작부터 불리해 보이는(?) 대결에 아이들은 일심동체로 송종국 아빠만 응원하고 나섰다.



지아가 아빠의 승리를 기원하는 월드컵 응원을 유도하자 점잖은 `성선비` 준이마저 치어리더를 자청할 정도로 응원 열기가 뜨거웠다는 후문.



대결 종목은 코끼리 코 돌고 계곡 건너편 목표지점 도달하기. 중심을 잡지 못한 아빠들이 몇 발짝 떼지도 못한 채 넘어지며 얕은 물에서 허우적대는 모습에 아빠와 아이들 모두 배꼽을 잡았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윤후 개헤엄 대박이다" "윤후 개헤엄 도전? 무조건 본방사수해야겠네" "윤후 개헤엄에 아빠들 대결이라니 재밌겠다" "윤후 개헤엄 성선비까지 이건 봐야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MBC `일밤-아빠 어디가`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최정원 "시아버지 땅·아파트 사달란 요구에 지쳤다" 울컥
ㆍ삼성전자, 영업이익 10조원 3분기에는 가능할까?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